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건강 HEALTH

  • 웰빙라이프
    • Weelky Focus
    • 웰빙푸드
    • 음주와 건강
    • 흡연과 건강
    • 다이어트
    • 스포츠/레저
    • 임신육아
    • 응급처치
  • 건강뉴스
    • 생활습관병
    • 간 질환
    • 심혈관질환
    • 암
    • 남성질환
    • 여성질환
    • 피부질환
    • 정신질환
    • 일반
  • 보건의료계뉴스
    • 보건정책
    • 학회학술소식
  • 자가체커

일반

home건강 오른쪽 화살표건강뉴스 오른쪽 화살표일반

임신 계획한다면, 레티노이드계 의약품 사용 금지해야

2019-04-16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가임기 여성이 피부질환 치료제인 ‘레티노이드계’ 의약품을 사용할 때, 반드시 임신을 확인하도록 하는 ‘임신예방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레티노이드계 의약품은 ▲ 중증의 여드름 치료제인 ‘이소트레티노인’ ▲ 중중의 손 습진 치료제인 ‘알리트레티노인’ ▲ 중증의 건선 치료제인 ‘아시트레틴’을 함유하는 경구제이며, 이들은 모두 태아에게 심각한 기형을 유발할 수 있어 임부 사용을 금지하고 복용 중에는 절대로 임신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알약을 먹으려는 여성

식약처는 임신예방 프로그램을 위해 지난 해 7월 ‘레티노이드계’ 의약품을 위해성 관리계획 대상으로 지정하였다. 이번 임신예방 프로그램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의·약사는 환자에게 기형 유발 위험성, 피임 기간 및 방법에 관해 설명하고, ▲ 환자는 설명을 듣고 피임 등 임신예방 프로그램에 동의한 경우에만 처방을 받을 수 있으며, ▲ 의·약사는 환자가 임신하지 않았음을 확인한 후 처방·조제하여야 한다.

피임 기간은 복용 1개월 전, 복용 중, 복용 후 최소 1개월이고 아시트레틴은 복용 후 3년까지이다. 또한, 주기적인 임신 여부 확인을 위해 해당 의약품은 30일까지만 처방한다. 해당 약물을 판매하는 제약사는 ‘레티노이드계’ 의약품의 태아 기형유발 위험성과 주의사항을 포함한 안내서, 의·약사용 체크리스트, 환자용 동의서 등을 관련 병·의원, 약국에 배포하고 식약처에 이행상황을 보고해야 한다.

식약처는 이번 임신예방 프로그램을 통해 안전한 의약품 사용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며, 국민 안전을 위한 의·약사의 적극적인 협조와 더불어 소비자들도 안내 사항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