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하위메뉴 바로가기

건강 HEALTH

  • 웰빙라이프
    • Weelky Focus
    • 웰빙푸드
    • 음주와 건강
    • 흡연과 건강
    • 다이어트
    • 스포츠/레저
    • 임신육아
    • 응급처치
  • 건강뉴스
    • 생활습관병
    • 간 질환
    • 심혈관질환
    • 암
    • 남성질환
    • 여성질환
    • 피부질환
    • 정신질환
    • 일반
  • 보건의료계뉴스
    • 보건정책
    • 학회학술소식
  • 자가체커

일반

home건강 오른쪽 화살표건강뉴스 오른쪽 화살표일반

도시에 살수록 정신질환에 걸린다고? 나라에 따라 달라

2018-07-12

고소득 국가에서는 도시에 살수록 정신질환 유발률이 높아지지만 전 세계 인구의 80%가 사는 저소득 및 중산 국가에서는 일반적인 현상이 아니라는 것이 연구 결과 나타났다.

미국 뉴욕의 포드햄 대학교 요르단 데빌더 박사 연구팀은 42개 저소득, 중산 국가의 성인을 연구한 결과 도시 생활이 정신질환 경험이나 장애와 관련이 없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받은 단면 조사 연구 자료 중 42개 하위중소득국 21만5682명의 성인(평균 연령 37.9세, 51%가 여성)을 조사했다. 이들을 대상으로 도시 생활과 정신질환 사이의 연관성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메타 분석한 결과 연관성은 무의미하게 나타났다.

도시

정신질환을 앓은 경험이 없는 도시 생활자를 구분하기 위해 연구팀은 정신질환 진단을 위해 WHO에서 개발한 국제진단면담 도구(Composite International Diagnostic Interview)를 사용하거나 평생 정신질환 진단이나 장애가 없었다고 자체 보고한 사람을 포함했다.

요르단 데빌더 박사는 "도시 생활은 정신질환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사회적 위험 요소 중 하나다. 그러나 저소득, 중산 국가에서 이는 정신질환의 위험 요소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러한 발견은 도시 생활을 할수록 정신질환 발생률이 높아지는 것이 보편적인 현상이 아니라 오히려 선진국의 특징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 또한 42개 하위중소득국 중 몇 개는 인구 밀도가 높은 거대 도시가 포함된다고 공동 저자인 호주 퀸스랜드 뇌 연구소의 존 맥그라스 박사는 이야기했다.

다른 연구에서 도시 환경에서 정신 분열증 발생률 증가를 설명하기 위해 인구 밀도가 높은 환경에서 감염 물질의 전염, 독소 및 오염 물질의 증가, 약물 사용 증가 및 정신 분열증에 대한 위험이 높은 사람의 밀집도 등 몇 가지 요인이 제안되었다. 하지만 연구 결과 이러한 위험 요소는 현재 근거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JAMA 정신의학회지에 발표되었고 메드스케이프, 헬스글루 등이 보도했다.